컴투스, 마마무·오마이걸 소속사에 230억 투자…”NFT·메타버스 사업 협력”

컴투스는 자회사 위지윅스튜디오와 함께 국내 유력 엔터테인먼트 및 콘텐츠 기업 ‘알비더블유'(RBW)에 230억원 규모의 전략적 투자를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컴투스와 위지윅스튜디오는 알비더블유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각각 150억 원과 80억 원 규모의 신주를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알비더블유의 지분 14.96%를 확보하고 2대 주주에 오른다.

https://ads.mtgroup.kr/RealMedia/ads/adstream_sx.ads/news1_pc/news@x04알비더블유는 △오마이걸 △마마무 △B1A4 △원어스 등 다양한 뮤지션이 소속된 기업으로, 음원·음반·영상 제작을 포함한 종합 콘텐츠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 최근엔 가수 ‘미래소년’과 ‘카드(kard)’의 소속사이자 ‘젝스키스’ ‘핑클’ ‘카라’ 등을 배출한 DSP미디어를 자회사로 인수하며 사업을 확장하기도 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컴투스 그룹과 알비더블유는 음악 예능 제작, 온·오프라인 글로벌 공연 등 미디어 콘텐츠 사업의 공동 진행을 비롯해 NFT(대체 불가능 토큰, 메타버스 등의 신규 사업을 적극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알비더블유와의 협업을 통해 여러 뮤지션의 음원이나 공연 IP를 활용한 NFT의 제작 및 거래는 물론, 컴투스의 올인원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다양한 K-POP 콘텐츠를 제공하고 디지털 공연을 개최하는 등 다각도의 신규 사업을 모색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ukge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