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유틸리티 코인 ‘팬시'(FanC)에 전략적 투자

브레이크뉴스 임국정 기자 = 위메이드는 유틸리티 코인 ‘팬시'(FanC)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했다고 7일 밝혔다. 팬시는 숏폼 플랫폼 ‘셀러비'(CELEBe)와 대체불가토큰(NFT) 마켓 ‘팬시플레이스'(fanCPlace)와 연계돼 사용되는 코인이다.

셀러비코리아는 셀러비의 모든 보상 체계에 팬시 코인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지난 4월 적용한 W2E(Watch to Earn) 시스템에도 팬시 코인이 활용된다. W2E는 크리에이터뿐 아니라 콘텐츠를 시청만 하는 일반 유저에게도 시청에 따른 보상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팬시플레이스에서는 다양한 NFT 작품을 팬시 코인으로 구매할 수 있다. 또 셀러비의 크리에이터는 팬시플레이스를 통해 직접 자신의 콘텐츠를 민팅(발행)해 자신만의 독점 NFT 콘텐츠를 소유하고 홍보·판매할 수 있는데, 이 과정에서도 팬시 코인이 사용된다.

위메이드 측은 “이번 팬시 투자를 통해 동남아시아 진출을 가속화하고, W2E 콘텐츠와 e스포츠 등으로 자체 블록체인 메인넷 ‘위믹스 3.0’ 플랫폼의 생태계를 더욱 풍성하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redsummer@kaka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