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스타트업 헤세그 블록체인 메인넷 ‘닉토넷’(NiktoNet) 상용화 박차

블록체인 스타트업 헤세그 블록체인 메인넷 ‘닉토넷’(NiktoNet) 상용화 박차

블록체인 스타트업 헤세그(Hessegg, 대표 손인식)는 레이어1(Layer1) 메인넷(Mainnet)인 닉토넷(NiktoNet)의 자체 개발을 완료하고 블록체인 시장 진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고 3일 밝혔다.

헤세그 손인식 대표이사는 “닉토넷은 최적의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기업용 블록체인 구현을 목표로 개발되었다. 메인넷 생태계 확장 시 대규모 트랜젝션에서도 안정적이고 빠른 네트워크 구현이 가능한 것이 닉토넷의 강점이다.”라고 전했다.

2020년 설립된 헤세그는 블록체인 메인넷 닉토넷을 보유중인 블록체인 IT 기술 기업이다. 블록체인 기반의 환경, DID, 보상 등에 대한 솔루션을 기획·개발하고 솔루션을 활용한 다양한 블록체인 애플리케이션(디앱)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니콜라이 기술이사는 “닉토넷은 보다 빠른 속도와 보다 안정된 네트워크를 제공하여 기존의 레이어1 메인넷보다 최상의 기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 합의 알고리즘은 코스모스 텐더민트를 기반으로 자체 개발한 PBFT+를 사용하고 있고, 기능 기반 보안, 심플 컨트렉트(Simple Contract)로 설계되어 더욱 견고하고 안전한 블록체인 환경 구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출처 : 블록체인밸리::No.1 Korea Blockchain & Fintech Media(http://www.fintechpost.co.kr)